24시간대출

초간편 빠른 대출은 간편하고 빠른 대출

안심전환대출 심사 대란에 1차 연기
대출뉴스  조회: 4,859회 24-03-18 00:07


한국주택금융공사(주금공)의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심사가 지연될 것으로 보여 일부 신청자들의 속이 까맣게 타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29일 금융권에 따르면 당초 금융당국과 주금공은 늦어도 연내 대상자 심사를 완료하고, 대환을 실시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예상보다 신청이 폭주하면서 기한 내 심사를 마치지 못할 가능성이 커졌다.

금융위원회가 지난 9월16~29일 안심전환대출 신청을 접수한 결과에 따르면, 총 73조9253억원(63만4875건)의 신청건수가 몰렸다. 이는 공급한도인 20조원의 3.7배에 달하는 규모다. 금융위는 집값이 낮은 순서대로 대상자를 선정하기로 했다.

하지만 문제는 신청금액이 공급한도를 크게 뛰어넘으면서 심사 관련 업무량이 감당 불가한 수준으로 늘고 있다는 것이다. 금융권에 따르면 주금공이 심사를 진행해야 하는 대상자는 약 24만명 수준.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금융노조)에 따르면 현재 주금공의 심사관련 인력은 150여명이다. 하루에 처리 가능한 심사건수가 1인당 하루 6.2건이란 점을 감안하면 하루에 처리가 가능한 건수는 930건이다.

금융노조는 "금융위가 제시한 2달의 기간 동안 처리 가능한 건수는 많이 잡아야 3만7200건에 불과하다"며 "이 기간 동안 24만건의 심사를 처리하는 것은 물리적으로 절대 불가능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금융위는 지난 8월 안심전환대출 출시 계획을 밝히면서 차주는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대환된 달(2019년 10월 또는 11월)부터 새로운 금리를 적용받게 된다'고 안내했다. 하지만 신청접수가 마감된 다음날인 지난달 30일 대환 시행을 '오는 10~12월 중 순차적으로 진행하겠다'고 슬쩍 말을 바꿨다. 하지만 지금 상황에서는 이 조차도 지켜지지 못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금융당국 관계자도 "당초 11월 말로 목표를 설정했던 것은 맞지만 신청 마감결과 단독·다가구주택, 자영업자 등 심사가 까다로운 이들의 비중이 예상보다 높아 심사에 시간이 많이 걸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가용자원을 총동원해 심사 중"이라며 "대환을 손꼽아 기다리는 이들이 많아 무작정 일정을 지연시킬 수는 없지만, 주금공 직원들의 심사부담도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연내 대환 완료를 목표로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물리적으로 불가능한 경우에는 일부 대환 물량이 해를 넘길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일부 신청자들은 안심전환대출 자격 요건에 부합하더라도, 이에 따라 일부 신청자들은 안심전환대출 자격 요건에 부합하더라도, 연내 '갈아타기'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한편 서민형 안심전환대출로 인해 보금자리론을 받으려는 이들도 불편을 겪고 있다. 그간 금융위는 안심전환대출에 폭발적 수요가 몰리자, 탈락자들은 2%대 초반 금리로 갈아탈 수 있는 '보금자리 론'을 받을 수 있다고 적극 홍보해 왔다.

하지만 최근 보금자리론 신청 건수가 급증하고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심사량이 감당 불가한 수준으로 증가하자, 주금공은 홈페이지를 통해 "콜센터 상담 및 심사기간이 길어지고 있다"며 "이에 따라 대출 신청 이후 실행 시까지 최소 1개월 이상 소요된다"고 공지한 상황이다.

보금자리론 대출자들의 금리 부담도 높아졌다. 주금공은 지난 28일 장기 고정금리·분할상환 주택담보대출인 '보금자리론'의 금리를 다음달부터 0.2%포인트 인상, 최저 연 2.20%에서 최고 2.55%를 적용키로 했다.

최근 국고채 금리와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금리 등 시장금리가 지속적으로 상승한 데 따른 것이다. 시장에서는 최근 시장금리 상승은 정부가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의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20조원 규모의 주택저당채권(MBS)을 발행한다는 소식과 내년도 국고채 발행물량 급증에 따른 우려 등이 혼재된 결과로 해석하고 있다.

주금공 관계자는 "보금자리론 금리도 조정이 불가피했다"며 "하지만 고객들에게 크게 부담이 되지 않도록 조정폭은 최소화했다"고 설명했다.




'기술 믿고 대출' 이면엔 '등급 장사'…"은행-평가사 유착, 신뢰 타격"

부동산 같은 담보가 없어도 기술력을 믿고 대출해주는 기술금융 실적이 늘고 있다. 하지만 그 이면에는 기술력 평가 '장사'가 관행처럼 이뤄졌었다. 기술금융의 근간을 흔드는 문제로 지

안심전환대출 심사 대란에 1차 연기

한국주택금융공사(주금공)의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심사가 지연될 것으로 보여 일부 신청자들의 속이 까맣게 타들어갈 것으로 보인다.29일 금융권에 따르면 당초 금융당국과 주금공은 늦어도

은행 대출 연체율 두 달째↑…中企 상승폭 커

은행 대출 연체율이 두 달째 상승했습니다.금융감독원이 발표한 8월말 기준 국내은행의 원화 대출 연체율은 0.5%로, 지난달과 비교해 0.05%p 올라 두 달째 오름세를 이어갔습니다

빚에 허덕이는 가계·기업… 대출연체율 소폭 상승

올해 8월 말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이 가계·기업 모두에서 소폭 상승했다.2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8월 말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중 가계대출 연체율은 전월 말 0.29%보다 0

신보, IP담보대출 이용기업에 운전자금 최대 10억원 보증

신용보증기금은 지식재산(IP)담보 대출을 받은 기업에 추가로 보증을 지원하는 'IP-Plus 보증'을 시행한다고 31일 밝혔다. 지원대상은 평가기준일이 1년 이내인 'IP가치평가보

나 몰래 보험대출 받은 보험설계사…'금융사고'설계사

A생명보험사는 최근 금융감독원에 소속 설계사가 4억800만원의 금융사고를 냈다고 신고했다. 이 설계사는 지난 5월 고객에게 A생명에서 취급하지 않는 투자상품을 권유하고, 고객 동의

기준금리 인하에 은행 예금·대출금리도 내릴 듯

16일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0.25%포인트(p) 인하함에 따라 시중은행의 금리도 줄줄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이날 통화정책방향 결정 회의를 열어 기준금리를 연

3분기 주택저당증권 발행 12% 감소…가계대출 억제 영향

올해 3분기 한국주택금융공사의 주택저당증권(MBS) 발행 규모가 지난해 동기보다 10% 넘게 줄며 감소세가 지속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금융감독원은 오늘(28일) 3분기 MBS 발행

서민금융진흥원, 3분기까지 서민대출 3941억원 중개…‘역대 최고’

서민금융진흥원은 서민맞춤대출서비스를 통해 올해 3분기까지 총 3만3979명에게 3941억원의 대출을 중개했다고 27일 밝혔다. 지원인원은 전년 동기 대비 119%, 지원금액은 10

KB국민은행, 개인신용대출 고객 '채무상환지원' 보험 무료

KB국민은행은 내년 12월 23일까지 개인신용대출 보유고객에게 사고로 인해 채무상환이 어려울 때 보험금을 지급하는 ‘KB신용생명보험’을 무료로 지원한다고 밝혔다.이번 무료 지원은

대출금리 일제히 '역대 최저'…가계대출 금리 2%대로

가계대출 2.92%·주담대 2.47%…시장금리 하락 여파지난달 예금은행의 대출금리가 일제히 역대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가계대출 금리는 2%후반대로 진입했고,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대출 막혀 잔금 구하려고 대리운전"…6·17 규제에 시민들 뿔났다

정부의 6·17 부동산 대책에 반발하는 피해자들이 단체시위에 나서며 6·17 규제 소급적용 철회를 촉구했다.‘6·17 규제 소급적용 피해자 구제를 위한 모임’ 온라인 카페 회원들은

1차 안심전환대출 주택 226곳 경매...연체율 증가

지난 2015년 1차 안심전환대출로 저금리를 지원받던 선정자들의 주택이 경매에 부쳐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들의 연체율도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는 분석이다.15일 국회 정무

11월 은행 주택대출금리 2.45%, 역대최저…"일시적 현상"

11월 신규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역대 최저로 낮아졌다. 한국은행이 31일 발표한 '2019년 11월 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의 주택담보대출금리(이하 신규취급

서울시, 신혼부부 주거지원 3兆 투입…사실혼 부부도 저금리 전·월세 대출

서울시가 신혼부부 주거 지원에 3년간 3조원을 투입해 연간 2만5000가구를 제공한다. 서울에서 매년 결혼하는 두 쌍 중 한 쌍이 금융지원, 임대주택 입주 등의 혜택을 받도록 하는